본문 바로가기

인사이트4U

블로그

성공적인 엔젤투자의 정보를
원한다면 펀딩포유!

블로그크라우드펀딩 증권의 종류

펀딩포유

2020.07.21


크라우드펀딩에 관심을 가져보신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전환사채, 이익참가부사채 등 여러 가지 증권 상품에 대해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현재 법적으로 인정하는 크라우드펀딩 증권 종류에는 채무증권과 지분증권이 있습니다. 채무증권에는 이익참가부사채와 전환사채가 있으며, 지분증권에는 상환우선주와 보통주가 있습니다.

저희 펀딩포유에서도 위와 같이 다양한 증권 상품으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고 있으며 기업의 성장 단계에 맞게 펀딩 방식을 자문해 드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는 크라우드펀딩 증권의 종류와 그 의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① 보통주(주식)

보통주는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기본적인 주식의 형태로, 기업이 발행하는 일반적인 형태의 주식을 의미합니다. 의결권을 가지고 있어 주주총회를 통해, 부분적으로 경영에 참여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보통주를 이야기할 때 흔히 우선주와 많이 비교를 하는데 우선주는 보통주와는 조금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배당에 대한 우선권을 가지고 있는 주식을 의미합니다. 이익배당이 이루어질 때 보통주보다 우선순위로 배당을 받으며 회사 청산 때에도 부채를 제외한 잔여재산을 보통주보다 먼저 분배 받게 됩니다.

하지만 우선주는 보통주와는 달리 의결권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의 의사결정권은 보통주에 귀속이 되는데, 우선주에는 의사결정권이 부여되지 않아 주주총회에 참석할 수 없고, 투표 권한도 부여되지 않습니다.



② 상환우선주



상환우선주는 우선주의 일종인데 우선주는 크게 전환우선주와 상환우선주로 나뉘어집니다. 전환우선주는 보통주로 전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말 그대로 주식 성격이 짙습니다. 반면 상환우선주는 상환을 전제로 발행되기 때문에 만기가 있습니다. 또한 발행회사는 만기 때 다시 되사서 반드시 소각해야 합니다.


상환우선주를 매입한 투자자 입장에서는 발행기업이 우량 기업일 경우 안정적인 배당 수입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또한 상환우선주는 투자 메리트를 높이기 위해 상환가격을 발행가격보다 높게 책정하거나, 상환가격을 발행가격과 같게 하지만 고배당을 약속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발행 기업 입장에서 상환우선주는 의결권이 없어 경영권 방어에 부담이 되지 않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발행 기업에서는 정관의 규정에 따라 상환을 위해 매년 이익의 일부를 상환기금(sinking fund, 감채기금)으로 적립해야 하는데 이러한 상환적립금의 설정은 기업의 고정비를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상환주식은 우선주의 일종이지만 발행할 때에 그 상환이 예정되어 있다는 점에서 경제적으로 사채와 유사한 성격이 있는 주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익이 있는 경우에만  상환이 가능하므로 사채와는 확실히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③ 전환사채

전환사채는 발행 당시 일단 채권이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고 주식의 가격이 많이 올랐을 때 채권을 발행한 기업의 주식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즉, 주식과 채권의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시장상황에 따라 유리한 것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전환사채입니다.


전환사채는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채권과 주식의 장점을 모두 취하려는 투자자들 양쪽 모두에게 폭넓게 이용되고 있습니다. 


우선 기업 입장에서 전환사채는 자금을 끌어 모으는 비용, 즉 이자비용은 줄이면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주식전환권리를 주기 때문에 전환사채의 이자수준은 일반 채권에 비해 낮습니다. 현재 재무상태가 취약하지만 연구개발이나 혁신을 통해 한 단계 발전하려는 기업, 거래실적이 적어 자금조달조건이 좋지 않지만 미래를 자신하는 중소기업에게 전환사채는 자본금 확충이나, 채권 발행을 대신할 좋은 대안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투자자 입장에서 보면 전환사채는 채권과 주식의 투자이득을 동시에 노릴 수 있는 옵션을 줍니다. 일반채권보다 다소 낮지만 일정한 이자소득이 보장되는데다 기업의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할 경우 전환권을 행사해 주식매각차익을 노릴 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회사의 경영구조를 개선해 수익을 노리는 사모펀드(private equity fund) 중에서는 전환사채를 이용한 투자에 나서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 채권으로 투자한 금액을 경영개선 과정을 보아가며 주식으로 전환해 회사의 자본건전성을 높여주면서, 펀드의 수익도 높여가는 의중인 셈입니다. 


④ 이익참가부사채

이익참가부사채는 말 그대로 이익이 발생할 시 이익분배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는 채권입니다. 일반적으로 프로젝트 단위로 발행이 되는데, 프로젝트에서 필요한 지출을 제한 후 남은 이익을 분배할 때 추가이익을 기대할 수 있고 상환날짜가 명확히 기재되어 있다는 점에서 증권과 차이가 있습니다. 


이익참가부사채 = 원금상환 + 이자수익 + a


이렇게만 본다면 이익참가부사채로 고수익을 노려볼 수도 있지만, 이익참가부사채는 프로젝트를 이용하는 구매자의 수와 추가 이익이 비례하는 고위험 고수익 수익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픈된 프로젝트가 실패할 시 원금이 손실되어 원금 상환이 어려울 수 있는 위험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익참가부사채는 프로젝트를 구매하고 소비하는 수동적인 위치에서 나아가 적극적으로 이익생산에 참여하는 주인이 될 수 있다는 매력이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크라우드펀딩은 이익참가부사채에 적합한 수익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프로젝트는 투자자를 통해 필요한 자금조달이 가능하고, 투자자는 프로젝트 성사 및 자신의 추가 수익을 위해 노력하게 되니 홍보효과도 더불어 노려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업 입장에서는 사업이 잘 안될 경우 은행의 대출과 채권은 만기에 무조건 지급해야 될 확정이자가 있지만, 이익참가부사채의 경우 사업이 잘 안될 경우 조건에 따라 이자를 지급하지 않아도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즉 부담해야하는 위험이 줄어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만약 사업이 잘 된다면 초과 이익만큼 투자자에게 돌려주면 되기 때문에 위험회피 수단으로 괜찮은 상품으로 생각됩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원금의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위험가능성이 있지만, 사업이 잘 될 경우 생각보다 많은 초과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점에서 장점입니다. 채권이지만 기업의 사업이 잘 되어야 수익을 많이 올릴 수 있기 때문에, 투자자는 기업에 계속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겠죠? 주주처럼 회사 경여에 직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주주처럼 회사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다는 점 그리고 초과 이익을 가져갈 수 있다는 점에서 우선주와 비슷한 점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다양한 증권의 종류와 그 의미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성공적인 투자의 핵심은 가치 있는 투자처를 먼저 발견하거나 독점하는 것에 있습니다. 간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다양한 투자 옵션을 경험하며 투자 실력을 길러보시기 바랍니다. 

댓글1 조회289

지숙

2020.07.22 10:47

각각 장단점이 있어서 잘 고려해보고 선택해야할 거 같네요

목록

top